총 게시물 104건, 최근 0 건 안내
이전글  다음글  목록 글쓰기

상처 없는 독수리

MST™♡ 2019-07-11 (목) 14:44:21 3년전 267  
글주소 :
날개를 심하게 다친 독수리 한 마리가 
벼랑 위에서 깊은 생각에 잠겼습니다. 
그는 몇 번이나 하늘 높이 날아오르려고 했으나 
다친 날개로는 도저히 하늘 높이 
날 수가 없었습니다.

"독수리가 하늘 높이 날 수 없다는 것은 
이제는 살아갈 가치가 없다는 거야."

그는 벼랑 아래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 
끊으려고 몸을 잔뜩 웅크렸습니다.
순간, 그 모습을 본 대장 독수리가
재빠르게 날아와 물었습니다. 

"형제여, 왜 어리석은 일을 하려고 하느냐?"

그는 힘없이 대답했습니다.

"우리는 평범한 새가 아닙니다. 
가장 하늘 높이 나는 새들의 왕입니다. 
그런데 이제 가장 낮게 나는 새가 되어버렸습니다.
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습니다."

대장 독수리는 그를 향해 날개를 활짝 폈습니다. 
몸에는 여기저기 상처 자국이 있었습니다. 
솔가지에 찢긴 자국, 다른 독수리에게 할퀸 자국 등 
수많은 상흔으로 얼룩져 있었습니다.

"나를 봐라. 내 온몸도 이렇게 상처투성이다. 
상처 없는 독수리가 어디 있겠니."

자살하려고 했던 독수리는 대장 독수리의 
말에 고개를 푹 숙였습니다. 
그러자 대장 독수리가 조용히 말을
이어나갔습니다.

"이것은 나의 몸에 새겨진 상처일 뿐이지만
나의 마음엔 더 수많은 상처 자국이 새겨져 있다.
그 상처 자국에도 불구하고 다시 일어났다.
상처 없는 독수리는 이 세상에 태어나자마자 
죽어버린 독수리뿐이다."


[이 게시물은 MST™♡님에 의해 2019-07-11 14:45:02 학원소식에서 이동 됨]

hi
이전글  다음글  목록 글쓰기

 
miwit.com sir.co.kr Bumo.Org DNS Powered by DNSEver.com Obgy.Org
Copyright ⓒ MST학원 BUMO.Org 또는 COM4U.Net All rights reserved.